엔터PR

홈 드레싱이란 무엇인가 본문

하우스 리뷰

홈 드레싱이란 무엇인가

엔터PR 2022-07-01

모델하우스나 호텔처럼 집을 깔끔하고 예쁘게 꾸미고 싶은 마음은 주부라면 누구나 갖고 있지만 실천이 어렵다. 처음부터 다 뜯어고치고 비싼 가구가 필요하다는 막연한 생각 때문인데, '시공'이 아닌 '홈 드레싱'을 하면 집에 대한 로망을 실현시킬 수 있다. 홈 드레싱에 대한 이해와 인테리어를 생활화할 수 있다면 주변 사람들 모두가 부러워하는 우리 집만의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요즘 인테리어 분야의 뜨거운 감자는 바로 '홈 드레싱'이다. 우리가 계절에 맞게 옷을 바꿔 입는 것처럼 집도 새 옷으로 갈아입히고 메이크업으로 새롭게 변신시키는 홈 데커레이션의 개념인 것. 자신의 취향에 따라 옷을 입고 꾸미는 것처럼 집을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디자인하는데, 이때 집 자체를 개조하거나 확장하는 공사 없이 가구나 벽지, 패브릭, 조명, 그림, 식물 등을 활용해 스타일링하는 것이 홈 드레싱이다. 주변에 옷을 잘 입는 사람들을 보면 자신의 체형에 대해 잘 알고 있고 자신만의 쇼핑 노하우가 있으며 의외로 옷지 많지 않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집 역시 내 집에 가장 잘 어울리는 옷을 입히려면 가장 먼저 집에 대해 잘 알아야 하고 값비싼 가구나 소품을 들이기보다는 잘 정리 정돈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최근 홈 인테리어 개조 트렌드는 두 가지 양상을 보인다. 전셋집이지만 예산을 어느 정도 사용하겠다는 경우와 내 집이지만 구조 변경과 같은 리뉴얼 공사보다는 좋은 가구와 소품만으로 스타일링을 하겠다는 경우로 나뉘는 것. 전셋값이 계속 오르고 있어 집을 사기엔 불안하니 남의 집이더라도 제대로 갖추고 살겠다는 신혼집이나, 언제라도 집값이 오르면 팔아버릴 집인데 돈을 쓰지 않겠다는 집주인들의 상반된 견해는 현재 부동산 상황에서 나타날 수밖에 없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그 속에서 집을 위한 가장 적절한 조치가 바로 홈 드레싱이다. 홈 드레싱에서 집은 사람의 몸(Body)에 비유할 수 있다. 건강하고 깨끗한 몸에는 어떤 옷을 입혀도 아름다운 것처럼 집도 기본 기능을 먼저 갖춘 뒤 데커레이션을 해야 완전한 홈(Home)이 된다. 집 자체에 투자하지 않겠다는 생각은, 피부는 나쁜데 명품 색조 화장품만 사용하는 것과 같은 이치. 좋지 않은 바탕에 제아무리 비싼 화장품을 바른다 한들 피부가 좋아질 리 없다.

신혼집 홈 드레싱은 빈 캔버스에 그림을 그릴 때 주제를 정하고 채색을 하듯이 먼저 집의 컨셉트를 잡고 가구나 소품을 하나씩 채워간다. 하지만 이미 살고 있는 공간의 홈 드레싱은 기존 가구와 조화를 이뤄야 하고 수납이나 정리도 함께 이뤄져야 하기 때문에 전문가의 노련함이 요구된다. 특히 어린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무엇보다 수납에 신경 써야 제대로 된 홈 드레싱을 완성할 수 있다.

홈 드레싱, 어떻게 할까?




1 가구 배치의 재발견(Furniture Location)



2 홈 드레싱의 3요소(Lighting, Fine Art, Planterior) 활용









3 정리 정돈의 미학(Interior Manual)








인테리어 스타일리스트 유미영



<■기획 / 박솔잎 기자 ■글 & 사진 제공 / 유미영>




[OGTITLE]홈 드레싱이란 무엇인가[/OGTITLE]

0 Comments
댓글쓰기 폼